re: 남여공동징병을 하고자하는 모임입니다. > 남성의발언대

본문 바로가기


게시판

남성의전화상담   02-2652-0456
가정폭력상담   02-2653-1366

남성의발언대

남성의발언대

re: 남여공동징병을 하고자하는 모임입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여전히 슬픈 작성일03-05-20 00:00 조회2,470회

본문

남자들이 국방의 의무를 하는 것과 같이 여성들은 아이를 낳습니다. 그리고 한달의 6일에서 10일까지 극심한 불쾌감과 복통에 시달리며 피를 흘립니다. 뭔 이야긴지 아시겠죠?

남성들은 진정한 평등이 무엇인지 진정 모르신단 말씀이십니까?
여성이 아이낳고 한달에 6일 10일되는 기간동안 생리하는 기간동안 과중한 업무속에서도 생리휴가 한번 못쓰고 일하는 여성들이 더 많습니다.

그리고 꼬박꼬박 군대호봉쳐서 월급 받아가는 남성들이 더 많은 현실이구요.
전 남자들 군대호봉 쳐주는거 반대하지는 않습니다.
2년 넘는 기간동안 고생했으면 그 만큼의 대가는 있어야죠.
하지만 체력적으로나 환경적으로 불리한 여성에게 국방의 의무까지 ... 너무 한다는 생각 안드십니까?

만약 여성의 몸이 남성들처럼 대부분의 살들이 지방이 아닌 근육으로 이루어져있고 한달에 6일에서 10일정도 되는 생리통을 수반한 생리를 하지 않고 아이를 가질수 없는 신체적 조건이라면 그렇다면 마땅히 대한민국의 국민으로서 군대가도 나쁘지 않을 듯 싶습니다.

그런데 그렇지 않지 않습니까?

국방의 의무를 다하라 그런다면 당신들은 여자대신 아이를 낳고 생리를 해야 하지 않겠소.
그게 당신들이 원하는 평등이라면............

아직도 불공평한 세상에서 여자들은 살고 있습니다.누가 뭐래도 남성들은 여성들보다 더 많은 빵을 갖고 있습니다. 그 빵에서 조금만 띄어달라는데 뭐가 그리 배가 아픈건지........정말로 이런글 올리시는 그대가 너무 야속하기까지 합니다.

참고로 임신했다고 회사에서 쫒겨나다시피 했습니다.
출산휴가도 못내게 할려고 갖은 방법을 다 쓰더군요.
정말 치사하고 아니꼽고 드러워서 그만뒀습니다.
그 스트레스로 임신중독증까지 갖고 결국엔 조산을 하고 말았지만 지금도 치가 떨립니다.
사장한테 이 한마디 꼭 해주고 싶었는데...
"이 나쁜놈아...니는 니 엄마뱃속에서 안 나왔냐?
니 엄마가 니 같은 놈만 있는 곳에서 일하다 잘못됐어야 하는건데...
그래야지 니 같은 놈이 안태어나지..."

제 말이 너무 심했나요? 조금 심한것 같긴 하네여.
하지만 그 만큼 너무너무 화가 났었습니다.
모든 남성들을 다 비하하자는 건 아닙니다.
적어도 몰상식한 남성들보다 그래도 교육의 힘이 무섭다고 바른 가치관을 가지고 여성을 보려는 남성들이 더 많으니깐...



Total 30건 1 페이지
남성의발언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0 제목: 여성부가 없어져야 하는 이유 08-15 4743
29 언어폭력을 이유로 위자료 받을수 있고,가얍류 법률남성 06-03 3965
28 re: re: re: 반페미..... 반페미 06-03 3586
27 re: 언어폭력 녹음의 법적효력과 가압류 조건성립 깨인남성 05-31 4226
26 절대로 때리지 말고,아내의 언어 폭력은 녹음을 하세요. 인기글 조언 05-28 5908
25 re: 가정내 돈관리 남녀공동으로 평등히 관리하자... 남자의목소리 05-25 3306
24 re: re: 남녀평등 여군징집 남자의목소리 05-25 2611
23 re: 남자의 가정폭력, 그 뒤에 언어폭력의 아내가 어떤남자 05-24 3045
22 re: 남여공동징병을 하고자하는 모임입니다. 어떤남자 05-24 2524
21 re: re: 남여공동징병을 하고자하는 모임입니다. 어떤남자 05-24 2476
20 re: 남여공동징병을 하고자하는 모임입니다. 어떤남자 05-24 2570
19 re: 친권자 지정에 대해서 어떤남자 05-24 2643
18 남자의 가정폭력, 그 뒤에 언어폭력의 아내가 있다. 05-22 3153
17 re: 남녀평등 여군징집 바다 05-20 2641
16 re: 남자의 가정폭력, 그 뒤에 언어폭력의 아내가 있다. 여전히 슬픈 05-20 2799
열람중 re: 남여공동징병을 하고자하는 모임입니다. 여전히 슬픈 05-20 2471
14 친권자 지정에 대해서 이혼남 05-19 2959
13 남여공동징병을 하고자하는 모임입니다. 모두를위한정의 05-17 2585
12 한국방송이 문제다 김세남 05-15 2734
11 남자의 가정폭력, 그 뒤에 언어폭력의 아내가 있다. 신남성 05-12 3284
게시물 검색

주소 : (07997) 서울특별시 양천구 목동동로 293 현대41타워 1016-1
대표전화 : 02-2652-0456   팩스 : 02-2652-5252   이메일 : mhline@hanmail.net
Copyright ⓒ 2001 manhotline.or.kr. All rights reserved. supported by 푸른아이티